우크라이나

Sunflower Records
우크라이나 국기
우크라이나 국장(國章)

Україна/Ukraine. 동구권에 위치한 구 소련 국가. 수도는 키이우 (Київ/Kyiv). 동슬라브족민족적, 문화적 근원이 된 나라이며, (지금은 부서진) 한때 세계에서 가장 무거웠던 항공기[1][2]도 이 나라 국적이다.

기본 정보[3]

2022년 러시아 침공사태

2022년 2월 24일, 푸틴 정권 치하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에 대해 "특별 군사작전"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이 직후 전면적인 공격이 시작되었고, 전 세계에서 시위 등 이러한 러시아의 행동에 반발하며 비판하는 움직임이 일기 시작했으며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서 침략국인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에 들어갔고[4], 세계 각지에서 민간 차원에서의 대응(각 기업의 러시아 내에서의 각종 온오프라인 서비스 및 거래 전면 중단, 각종 친선 교류 중지, 우크라이나에 대한 인도적 지원 등)도 잇따랐다. 또한 현지에서는 군사적 피해뿐만 아니라 수많은 민간인 피해 및 피란민 또한 발생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국제법으로 사용이 금지되거나 제한된 대규모 살상 무기[5]도 러시아 측에서 사용한 정황이 드러나 ICC 측에서 전쟁 범죄 혐의 조사에 들어간 상황이다.[6] 또한 이번 사태가 확대되어 세계대전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는 경고까지 나오고 있다.[7]

한국 정부의 대응

러시아의 침공 직전인 2022년 2월 13일, 한국 외교부는 우크라이나 전역에 대해 여행금지령(경보 4단계)을 내리고 현지 교민들에 대한 철수를 명령한 상태이며, 이에 한국 국민이 무단 입국시 관련 법령에 따른 민/형사상의 책임을 지게 된다. 이외에도 한국 정부는 러시아에 대한 미국 주도의 국제적인 경제 제재 동참 등 현재 실행 가능한 대부분의 공식적 대응을 실시하고 있는 상태이다.

지명 표기에 관해

러시아 침공 이전 한국에서는 통상적으로 우크라이나의 지명에 대해서 러시아식 표기[8]를 따르고 있었으나, 러시아 침공 이후인 2022년 3월 1일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의 요청을 시작으로, 각계에서 해당 지명들에 대해 언어 주권 보호를 위해 우크라이나식 표기[9]로 변경해달라는 요구가 있었고 이에 한국 정부 및 언론 등에서 해당 지명들을 우크라이나식으로 표기하기 시작했다.

외부 링크

※ 친(親) 러시아 성향의 사이트는 기재하지 않습니다.

우크라이나 정부 공식

러시아 침공 관련 정보 사이트

  1. 애초에 딱 1대밖에 제작이 되지 않았다. (등록 번호: UR-82060) 다만, 해당 기종의 완성되지 않은 기체가 하나 더 있긴 하다. 그러나 러시아 침공 등의 이유로 언제 완성될지는 미지수이다. 참고로 부피가 가장 컸던 항공기는 독일 국적의 힌덴부르크호였다.
  2. 해당 항공기의 애칭인 "므리야"(Мрія/Mriya)는 우크라이나어로 "꿈"(dream)이라는 뜻이다.
  3. 한국 외교부 국가정보
  4. 심지어 유럽 내 영세 중립국스위스마저 오랜 관례를 깨고 제재에 동참했다.
  5. 열압력탄(Thermobaric weapon) 및 집속탄(Cluster munition). 이외에도 인체에 치명적인 백린탄도 사용했다는 의혹까지 일고 있다.
  6. 관련 기사
  7. 더욱 위험한 것은, 앞선 두번의 세계대전과는 달리 핵무기 같은 대량 살상이 가능한 무기가 다량 존재하기에 만일 세계대전으로 비화될 경우 종말론적 사태이어질 확률이 굉장히 높다는 점이다.
  8. 예: 키예프(Kiev/키이우), 하리코프(Kharkov/하르키우) 등. 이러한 관행의 배경에는 우크라이나가 (사실상 러시아가 이끌고 있었던) 구 소련의 구성 국가였다는 점도 한몫 했다.
  9. 사실 통상적으로 외국(주권 국가)의 지명들은 한국어의 외래어 표기법에 따라 현지 언어 발음을 기준으로 표기하고 있는데, 해당 관점에서 볼때 우크라이나도 이렇게 하는 것이 맞다.